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Mensajes diarios
영화로운 그리스도 예수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산타 카타리나, 프로리아노폴리스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가시에 찔리신 예수님의 성심께 드리는 구일 기도

여섯 번째 날

오늘은, 내 아이야, 낙태를 통해서 인간의 삶에 대한 폭력과 범죄의 가시를 내 마음의 아주 깊은 곳들에서 제거하여라.

병원들에서나, 비밀스런 장소들에서, 수 백만의 엄마들이 임신되었던 혼 안에, 영속적인 고통의 원인이 되는 낙태를 통해서 폭력과 잔혹함에 순복할 때, 내 마음은 매우 거대한 무게를 느끼며, 남은 그의 영적인 삶에서 내부에 가지고 올 고통인, 참을 수 없는 고통을 느낀다.

만약 엄마들이 가지고 온 생명을 낙태하기로 결심한 그들이 한참 나쁜 죄를 범하려는 행동에 대한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알았다면, 그들이 땅에 데리고 왔던 새로운 생명에 대한 책임감을 의식하면서, 아마도 그들은 사전에 조종하고 있는 그들의 고삐풀린 유혹들에 대해서 생각하였을 것이다.

종교적인 관점에서 조차도, 새로운 생명은 엄마의 자궁에서 다만 임신한 상태의 존재들로서 육신이 되려고 하는 것이라고 인류는 여전히 믿고 있다.

하느님의 창조는 완전하며, 무엇보다 우선 생명의 선물인 것이다, 이들 중 하나가 인간의 존재들에 의해서 가장 빗나갔다; 이것이 인류가 생명의 법을 어기는 극도로 심각하게 부딪히는 죄들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네 마음 안에서 커다란 열정으로, 천국의 아버지께 너의 기도들을 봉헌하여라 그래서 하느님의 마음에서 헤아릴 수 없는 자비의 샘이 열리게 되고 엄마들 위에 그리고 이 시간들에 모욕적일지라도 개인적 쾌락으로, 태어나지 않게 하는 방법으로 범죄를 실행하고, 조장하며 퍼뜨리고 있는 것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들 위에 강력한 흐름과 같이 내려오게 될 것이다.

천상의 아버지께서 너의 탄원들을 들으시길 바라며, 내 마음 안에 있는 이 가시에 의해서 야기된 괴로운 고통들로 인하여, 자비가 모든 잘못들을 뛰어 넘고, 용서 받은 이 잔악한 행위를 습관적으로 행하는 이 불행한 혼들을 뛰어 넘어서, 극복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내 아이야, 하느님의 자비에 이르도록 네 마음의 모든 내적 힘으로 간청하여라, 정의에도 불구하고 행동하게 될 내 은총의 힘을 꽉 잡아라.

네 마음의 간청을 통해, 태어나지 않은 생명을 취하도록 내 원수에 의해 유혹된 엄마들이, 새로운 생명을 보호하고 존중하기 위해 잠시 동안 감지하고 재고하게 되도록 하여라.

나는 너의 마음에 내 말씀들을 잘 간직한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선생님이신, 그리스도 예수님